열두시 배고픈 어린 영혼
온종일 모든 게 지친 채로

이럴 땐 정말 특별하게 맛있는 걸 원해

지금 내게 간절한 것은
얼음보다 차가운 한 모금의 맥주
그리고 기름진 안주들
나는 오늘 마셔야겠어
니가 보고 싶지만 전화를 받을까
모르겠네 

우리 사이-우리 사이를-우리 사이는?

맛있는 게 생각날 때 함께하고 싶은 사람
꿈처럼 멀리 있네

지금 내게 간절한 것은
얼음보다 차가운 한 모금의 맥주
그리고 기름진 안주들

나는 오늘 마셔야겠어
니가 보고 싶지만 전화를 받을까 모르겠다
우리 사이-우리 사이를-우리사이-우리 사이는?
옛사이 옛사이 옛사이 옛사이 
옛사이 옛사이 옛사이 옛사이


댓글 [0]  광고, 심한욕설, 악의적인 정치/종교/성별/지역적 비하 댓글은 신고해주세요.
  목록